홍보콘텐츠

보도자료

장병들은 언제 밥을 제일 많이 먹을까?(20.6.5)
□ 국방부가 2019년 9월부터 2020년 4월까지 육군 1개 대대 취사식당에 급식 자동측정 시스템을 설치하여 장병들의 메뉴별 배식량(식판에 자율배식한 양)과 잔반량(먹고 남긴 양)을 측정하여 분석한 「급식 빅데이터 시범사업」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.

◦메뉴별 배식‧잔반량 자동측정은 인공지능을 통해 음식의 종류를 인식하고, 3D 스캔을 통해 부피를 감지하는 기술을 활용하였습니다.

□ 먼저 육군 1개 대대를 대상으로 장병들의 식사량을 분석한 결과, 밥은 평일 점심(96g)에 가장 많이 먹고, 주말 저녁(67g)에 평일 점심 대비 70% 수준으로 가장 적게 먹었습니다.

◦ 특히 주말저녁에는 식판에 담은 양(배식량)의 23%(20g)를 남기는데, 주말 오후 PX 이용과 점심을 이용한 행사 등이 원인일 것으로 추정됩니다.

□ 또한, 시범사업 기간 급식한 203개 메뉴 중 잔반이 거의 없는 메뉴 상위 10개는 김자반, 단호박튀김, 비엔나소시지야채볶음, 계란말이 등이었습니다. 반면, 우삼겹된짱찌개, 민대구탕, 뿔소라갑오징어야채무침, 꽁치무조림 등은 장병들이 남긴 양이 많은 품목으로 분석되었습니다.

◦생선‧조개류(어패류)로 만든 국류의 경우, 홍합탕, 전복갈비탕, 쇠고기미역국 순으로 잔반이 적었으며, 민대구탕, 광어매운탕, 북어채국 등이 상대적으로 배식대비 잔반이 많은 메뉴들이었습니다.

◦쌀은 요일 및 끼니를 모두 포함하여 평균 99g을 배식하는데, 이 중 90g은 먹고 9g은 버리는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. 이에 따라, 기존에 1끼당 110g이었던 기준량을 2020년부터 100g으로 조정하는 대신, 장병선호품목을 증량(오리, 낙지 등)하고 신규품목을 도입(소양념갈비찜 등) 하는데 사용하였습니다.

□ 국방부는 이러한 데이터 분석결과를 인트라넷(국방 빅데이터 포털)에 탑재하고, 6월부터 각 군별 영양사 및 주요 급식 관련자들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.

◦동 분석결과는 메뉴 편성 또는 장병 섭취량을 감안한 식재료 청구량 조정 등 급식운영에 활용하고, 동일한 식재료라도 장병들이 보다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기존 조리법을 보완하는 데 활용할 계획입니다.

◦시범부대 급식 담당 중사는 “이 사업을 통해 향후 장병들의 급식 만족도와 급식운영의 효율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밝혔습니다.

◦급식의 맛 뿐 아니라 영양 측면에서도 1일 영양소 섭취목표를 고려한 균형적 급식을 제공하고, 이와 병행하여 장병 대상 식생활 교육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.

□ 국방부는 금번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, 내년에는 급식 자동측정 시스템을 3개 부대에 추가 설치하여 급식량 데이터의 양과 질을 높이는 등 장병 급식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입니다. 끝.

첨부파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