홍보콘텐츠

보도자료

[정부공동 보도자료] 민․군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 육성에 박차(20.6.16)
□ 정세균 국무총리는 6월 16일(화) 오후, 자운대 내 국군간호사관학교(대전 유성구)에서 ‘수소 활용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(MOU)' 체결을 주관했습니다.

* (협약당사자) 국방부장관(정경두), 산업부장관(성윤모), 환경부장관(조명래), 현대차 사장(공영운),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(이두순)

ㅇ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인 수소경제 육성을 강조하는 자리로, △민·군 겸용 수소충전소 예정부지 방문, △수소버스 시승, △군 드론 전시 및 수소드론 시연, △‘수소 활용 상호협력 업무협약’ 체결 및 코로나19 군 의료진 격려 순서로 진행됐습니다.

□ 먼저, 정 총리는 자운대 입구에서 국내 최초로 설치되는 민·군 겸용 수소충전소 예정부지를 방문해서,

ㅇ 국방부 군수관리관에게서 수소경제 육성 관련 국방부 업무추진 경과를,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에게서 민·군 겸용 수소충전소 조감도와 주요 제원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.

* 토지사용허가 등 인허가 후 착공(‘20.下) → 준공(’21.上 예정)

ㅇ 수소충전소는 전국 39기(‘20.6월 기준)가 설치되어 있으나 대전지역은 현재 한 곳뿐이어서, 해당 수소충전소의 설치를 통해 수소차량*의 증가에 따른 충전수요 증대 문제를 개선할 수 있게 됩니다.

* 현재 대전지역 282대 운행 중, 연내 약 250대 추가보급 예정

ㅇ 국내 최초 민·군 겸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 △국방부는 군사시설 보호와 군사작전 수행에 지장이 없는지에 대한 심의 절차 등을 거친 후 자운대 입구 부지를 제공하고 △산업통상자원부(이하, ‘산업부’)는 수소충전소 설치 관련 제도·정책을 지원하며, △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을 지원하는 등 관련 부처들이 협력할 계획입니다.

ㅇ 또한 국방부와 산업부, 환경부에서는 타 지역의 국방부 소유 군용지 중 민·군 겸용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는 곳을 적극 발굴해 나갈 예정입니다.

* 세부내용은 첨부 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. 

첨부파일